본문 바로가기
잡다한 일상/낙서장

2017.4.15 낙서장 근황, 수인이 여전히 좋다.

by 휴식의 KaNonx카논 2017. 4. 16.
반응형

 

2017.4.15 낙서장 근황, 수인이 여전히 좋다.

 

야간 수업을 적당히 듣다보니 공책에 슬슬 낙서가 늘기 시작한다.

 

요즘들어서 많이 그려보지 않았지만,

 

아직까지 실력이 녹슨 것 같지는 않다.

 

뭐, 녹슬 실력도 없지만...

 

수인이 그렇게도 좋다. 낭창한 표정이나 단단한 몸집하며...

 

역시 대형견 같은 수인이 제일이다.

 

 

참신한 개소리 짤

 

그리고는 싶은데 뭘 그려야 할지 모를때가 가장 괴롭다.

 

이게 백지 공포증인건가 싶기도 하고

 

아무튼 슬럼프 아닌 슬럼프에 빠져 있는 건지도 모르겠다.

 

 

오랜만에 트릭스터를 떠올리며 그려본 소 형님

 

뿔이 그렇게나 귀여워서 자주 했는데..

 

이제는 추억 속에 묻혀버려서 상당히 아쉬운 게임이다.

 

 

-

 

반응형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