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

Nostalgic_Place

by 휴식의 KaNonx카논 2020. 6. 17.
반응형


Nostalgic_Place




멀리 나아가는 동풍에 돛을 엮고서는 


임 향한 마음은 고이 접어 


하이얀 파도에 맡겨두었다.


이 계절이 지나고, 다시 돌아올 즈음에 오려나


고장나 버린 내 마음을 들키기 싫어 


밤바람 귀뚜라미 고요할 즈음 슬며시 돌아섰는데


쉬이 돌이키지 못하는 마음 


짠 바닷물 한 줄기에 흘려흘려 보낸다.




-



반응형

'낡은 오르골' 카테고리의 다른 글

Sicilian_Breeze  (0) 2020.10.23
Momentous  (2) 2020.07.07
Nostalgic_Place  (0) 2020.06.17
Nail Biter  (0) 2020.06.08
HYP - Rainy Day(ASMR)  (0) 2020.06.03
One Step Closer  (0) 2020.06.02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