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

Sicilian_Breeze

by KaNonx카논 2020. 10. 23.
반응형




기억 속의 익숙하고도 옅은 머스크 향이 


문득이라도 뇌리에 스치면, 


늦은 한 여름의 모래사장이 되살아나고



가을 햇살에 비추는 낙엽 향기는


이윽고 저절로 눈 감게되는 너의 살 냄새가 된다.




네가 있으니까,


 아마도 파란색 여름이다. 


 내가 그렇게 말했기에 아직은, 매미가 울지 않는 여름이다.


-

반응형

'낡은 오르골' 카테고리의 다른 글

with you  (0) 2020.12.28
Valentin-A Little Story  (0) 2020.12.20
Sicilian_Breeze  (0) 2020.10.23
Momentous  (2) 2020.07.07
Nostalgic_Place  (0) 2020.06.17
Nail Biter  (0) 2020.06.08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