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

연필 - 집에 가는 길

by KaNonx카논 2021. 10. 29.
반응형

연필 - 집에 가는 길

 

그렇게 오늘도 나와 너는 이별의 시간을 맞이하고,

다음에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한다. 

 

끝이 아닐까 다음은 끝이 아닐까

두렵기도 걱정되기도 두근거리기도 하면서, 

 

이런게 만남의 일부분이라는 걸 

자연스레 깨달으면서 혼자 밤을 걷는다. 

 

가슴 한 켠에 따스한 촛불이 켜진듯한 느낌.

 

이불에 남은 너의 체취를 가볍게 느끼면서. 

 

 

연필-집에 가는 길.mp3
6.22MB

반응형

'낡은 오르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길주 - If You Didn't Come  (0) 2021.11.04
신재영 - Night Wind  (0) 2021.11.01
연필 - 집에 가는 길  (0) 2021.10.29
피아노 그라피 - 가는 길  (0) 2021.10.26
에쉬톤 - 우리가 아니라는 이유로  (0) 2021.10.23
Jennifer Thomas - You By My Side  (0) 2021.10.20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