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 소식/일본 기사 번역

'왕좌의 게임' 소피 터너, 산사 스타크의 미래는?

by 휴식의 KaNonx카논 2017. 7. 9.
반응형

 

'왕좌의 게임' 소피 터너, 산사 스타크의 미래는?

【ネタばれ】『ゲーム・オブ・スローンズ』ソフィー・ターナー、「もっと人殺しをさせて」


7장이 방영이 머지않은 대하 판타지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산사 스타크' 역을 맡은 소피 터너.

 

미국의 Time 잡지의 인터뷰에서 산사 스타크에 대해 이야기 했다.

 

 

(이하의 내용은, 제 6장의 미리니름과 제 7장의 전개를 암시하는 내용이 있기에 주의하여 주세요)

 

 

제 6장 9화 'Battle of the Bastards'에서 고향의 윈터 펠을 존 스노우(킷 해링턴)와 함께 탈취 한 후에

 

자신을 학대한 램지 볼튼(이완 리언)을 미친 개의 사육장에 넣어 죽게 내버려 둔 산사 스타크.

 

 

많은 등장인물이 죽은 이 작품에서, 이것이 산사의 첫 살인이 된다.

 

 


위의 장면에서 복수심에 사로잡힌 산사가 양심을 잃어버리는 것은 아닌가 하고 걱정하는 팬들도 있다.

 

이 역을 연기하는 소피 본인도 산사 스타크의 심리가 복잡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던 것 같지만,

 

 "산사의 양심은 아직 남아있다고 생각해요."라고 말했다.

 

 


"그래도 램지를 죽이는 장면의 촬영은 즐거웠고 대단했습니다!

 

산사를 연기하는 나를 위해서는 최고의 장면이었습니다.


산사에게 빼앗긴 힘을 되찾아 주는 기분이었어요"


라고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과연 산사는 이대로 다크 사이드에 떨어지는 것인가?

 

 

 "왕좌의 게임 7 장 : 얼음과 불의 노래"(전 7 회) 스타 채널에서 7 월 17 일


기사 출처 - https://netallica.yahoo.co.jp/news/20170709-63716287-dramanavi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