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비상전원 현내 5시  시내공공 시설에 주차장식 태양광 설치

太陽光で非常用電源 太良町など県内5市町、公共施設にカーポート式




재해시, 피난소나 재해대응 거점이 되는 공공시설에

태양광발전으로 비상용 전원을 확보하자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사가 현(佐賀県)내에서는 다라 정/미야키 정 등의 다섯군데가

 동사무소나 공민관 등의 주차장에 태양광패널을 장착한 카 포트를 설치하였다.




지진이나 태품의 재해로 최근 정전이 장기화 되는 케이스가 잇따르고 있어, 

피해시 전원의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주차장을 활용하여 설치하는 시스템은 재해시, 

피난자들에게 무상으로 콘센트로 부터 전원을 공급할 수 있는 구조이다.



1개에 최대 1,500와트(휴대폰 충전 시 300대 분)를 이용 가능하다. 



NTT스마일 에너지(오사카 부)와, 태양광 발전 시스템 판매회사 파브스코(후쿠오카 시)가 

손을 잡고 자치단체가 설치비용이나 유지비 제로로 도입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으로


, 평소에 자치단체가 사용하는 경우 전기 요금은 전력 회사가 판매하는 가격과 동일하게 설정하고 있다.



잉여 전력은 , NTT 스마일 에너지 전력회사에서 매입하고 있다.




지금까지 규슈 등을 중심으로 15개의 자치단체에서 이용하며, 

현 내에서는 다라 정이 동사무소 청사 및 출장소 등 19개소에서의 도입을 진행하고 있다.



NTT스마일 에너지 측에 의하면, 

"피난처로 지정되어있어도 비상시 전원이 없는 시설이 많다" 라고 설명했다.


 2016년의 쿠마모토 지진이나 17년의 규슈북부 호우 이후 이슈가 되었다.



올해 9월, 태풍 15호가 치바 현에 가져온 대규모 정전에서도, 지자체간의 연락이 닿지 않는다거나, 

피난소에서 휴대전화나 조리기구의 사용이 되지 않던가, 문제가 부각되었다.


이 때문에, 피난자들의 생명선을 지원하는 전원은 경유를 사용하는데에 그치지 않고, 


태양광 등 여러가지 에너지 원을 준비해야 한다는 중요성이 지적되고 있다.



佐賀新聞LiVE

10/11(金) 9:51配信


https://headlines.yahoo.co.jp/hl?a=20191011-03438842-saga-l41


-


Posted by 휴식의 KaNonx카논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