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신재생에너지/트러블 및 문제

개미가 전선을 갉아 먹어, 태양광 발전소 발전 중지

by KaNonx카논 2020. 3. 6.
반응형

개미가 전선을 갉아 먹어, 태양광 발전소 발전 중지

개미가 전선을 갉아 먹어, 태양광 발전소 발전 중지

- アリが電線を食いちぎり、メガソーラーが稼働停止!


이번에 소개하는 것은, 


메가 솔라 (대규모 태양광 발전소)라는 스케일이 큰 설비가


"개미"에 의해 발전 정지에 이른,


"코끼리가 벼룩에게 진 이야기" 라는 일화 같은 예이다.



개미가 전선을 갉아 먹어, 태양광 발전소 발전 중지



이미지 1 ● 개미가 뚫은 것으로 보이는 배관의 구멍



관동 지방에있는 출력 1MW의 메가 솔라에서 원격 감시 시스템을 통해 


파워 컨디셔너 (PCS)이 발전을 정지했다는 경보가 도착했다.



경보를 받고, 전기 주임 기술자는 메가 솔라에 도착하였다.


PCS의 표시 화면을 검토한 결과, 태양광 패널의 발전 전력이 PCS에 입력 될 때까지의 


직류 회로 누전(절연 불량에 의해 전류가 대지로 흘러 버리는 상태)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있었다.




절연 저항을 측정하여 2개의 직류 회로에 누전이 발생하는 것을 확인했다. ( 동영상 )






직류 회로 도면을 얻지 못한 메가 솔라에서 누전 2회로를 구성하고있는


태양광 패널을 파악하고 전선과 패널의 상태를 조사했다.




이 결과, 이른바 '이동 배선'등으로 불리는 상태로 


연결된 배관의 주변에서 누전 거기에 많은 개미들이 모여있는 것을 발견했다 ( 동영상 )




이동 배선 배관에 떼지어 있는 개미들



구멍이 뚫려 있었던 배관 부근




 다양한 문제를 일으키기 쉬운 부분이있다.


이윽고 개미가 뚫은 것으로 보이는 구멍을 발견했다. 


배관을 확인하니 직류 전선의 수지 코팅은 너덜 너덜 찢어져 있었으며,


심선 (구리선)이 노출되어 있었다. 




배관은 개미둥지 같은 상태가 되어 있었다. 


이 상황에서 배관도 배선의 피복도 개미가 먹어버린 것으로 보인다.




작은 개미이지만, 일상의 작은 행위의 축적이 배관과 배선을 뜯어,


PCS의 가동을 중지시키고, 메가 솔라 전체 매전을 멈췄다.



국내 어디든지 개미는 서식하고 있다. 


이번 예제의 상황은 특별한 것이 아니라 많은 발전소에서 일어날 수 있을 것이다.



https://project.nikkeibp.co.jp/ms/atcl/19/feature/00002/00004/?ST=msb&P=1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