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Movie

나의 소녀시대 OST - 작은행운 (piano ver.)

by KaNonx카논 2018. 2. 25.
반응형

 

나의 소녀시대 OST - 작은행운 (piano ver.)

 

마지막까지 가지고 있었던 것 하나 있었지

 

작지만 하얗고 보드라운 한 쌍의 자그마한 날개

 

어디 다칠까, 어디 흭 하고 날아가 버릴까 꼭꼭 손에 쥐고는

 

아무도 보지 못하게 가지고 있었던 그 소중한 보물

 

조금씩 내가 자라면서, 하얀 빛깔도 하얗게 자라났다.

 

금방이라도 푸른 하늘에 금빛 바람을 일으키며 날아갈 듯이

 

결국 손에 다 가두지 못하게 되었을 때

 

드디어, 파르라니 깃털을 부르르 떨며 활짝 몸을 펼쳤다.

 

노을이 져 가는 홍빛의 구름을 가르며 떠나는 그 모습에 멍하니 웃었다.

 

나는 그것을 희망이라 불렀었다.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tFTxF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