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도서 리뷰/소설을 끄적여 보았다11

無題 소년은 걷는다. 세계의 온갖 부조리에도, 인간이 엮어내는 끝없는 절망에도 묵묵히 이겨내고 걸었다. 그의 종착점은 오직 한 남자의 넓은 등 철의 냄새가 배어버린 무수의 상처와 무참히 발겨져 죽어버린 과거로 얼룩진 죄의 검은 총신을 맨 남자의 등이었다. 분명, 소년은 절대로 그가 짊어진 무게를 가늠할 수 없었다. 그러니 당연히도 소년은 무지했다 자신이 믿고 올려다 보았던 닿지 않는 불빛이, 모든 희망을 구현화한 듯한 진정한 이상향이, 실은, 마지막 불빛을 태우던 작은 반딧불의 잔영일 줄은 생각치도 못하고.. - 계기는 전쟁이었다. 벌써 몇번째를 맞이하는지 이미 세는 것 조차 바보같이 되어버린 어리석은 싸움의 반복 전쟁이란 재앙에 적당한 이유를 대는 사람도 더 이상 없다. 복수는 복수를 피보라는 피보라를 화약.. 2012. 4. 20.
2010. 검은방3 팬픽. '있을리 없는 클라이막스 ~ 업화속에서' #.3 팬픽을 오랜만에 이어씁니다.. 다 써놓은 거라고 해도 그림을 그리다보니 의외로 손이 많이 가게되었네요..^* "-아 뭐야.. 어색하게시리" 손을 들어 내 어깨를 툭 하며 밀어내는 승범 멋쩍은듯이 헛기침을 하는 그의 얼굴에 슬며시 붉은 눈시울이 아려 있었다 조금이나마, 전해졌으려나 "그럼, 여기서 나가는 겁니다." 자신만만한 미소를 띄우고 다시금 그의 왼손을 붙잡는다. 맞잡은 손바닥에는 드디어 아까전 까지만 해도 없던 굳은 힘이 들어가 있었다. "그런데 어떻게 탈출할거야? 사방은 불길에다 계단으로 가다가 폭발에 휘말린다구" "..그렇다면 선택지는 하나밖에 없잖습니까" 뭐, 하고 내말에 어리둥절하는 승범의 손을 창가로 끌었다. 창가의 먼지나는 커튼을 걷으니, 아니나 다를까 견고해 보이는 창살이 박힌 창문이 .. 2012. 2. 10.
선상의 진혼곡.. 누구에게도 닿지 않을 소년의 헛소리 #. 언제라도 준비는 되어있었을까 세상은 따분하다. 치기어린 나이의 청소년기라고는 하지만, 그것이 한 순간의 방황이라면 나도 기꺼이 그 기간한정의 이벤트를 즐길것이다. 문제는 그게 순간의 문제가 아니었단 점이겠지. 영락없이 아차, 하는 순간에 찾아오는 내일과 털끝만치도 다를 것 없는 매일. 염증을 느끼는 건 누구나가 그럴거다. 지금 돌이켜도 내가 특별히 그 루프를 견디기 힘들어 했는지, 남들보다 그 염증이 심했는지는 알 수 없다. 어쨌든 내가 원한 결과로 나는 평범하지 않은 내가 되었으니까, 굳이 사실을 캐내려 하진 않겠다. 눈돌아가는 쳇바퀴 속에서 내가 생각해낸 방법은 간단했다. 의식개혁.. 너무 과장된 표현인가, 그렇다면 자아개발 이란 표현은 어떨까. 즉, '남들보다 조금 더 다른 색깔을 띄는 것' .. 2011. 7. 23.
A선상의 레퀴엠 -6- - 오랜만에 돌아온 A선상의 레퀴엠 ~ 이야~ 폭염 속에서 일러스트 하나 그리는데도 죽는줄 알았습니다. 정확히는 채색이지만요~^* 이러저러해서 챕터 6까지 오긴했지만서도.. 조회는 안오르겠죠..? 어쩔 수 없죠 뭐 하하 ~ 그래도 적고 안 그래도 적는 자기만족 판타지 시작합니다~ #. 앞으로 향한다. '나'를 버리고. 투둑.. 투둑.. "아하하~ 뭐 별거 아니잖아?" 큰 대(大)자로 아무렇게나 누워 빙글빙글 웃으면서 승리의 전리품인 하얀 여우가면을 달빛에 비추어본다. 바람이 가면의 고리에 달린 붉은 갈기를 나부끼고 관통당한 왼손에서 흐르는 피가 방울져 떨어지는 장면은 너무나 리얼에서 벗어나 있다. 한 네 다섯 발자국쯤..? 킥.. 완전 대박인데? 설마하니 그렇게 쉽게 죽을 줄은 몰랐다고~ 인간이 원래 그.. 2011. 6. 20.
A선상의 레퀴엠 -5- 일러스트 그려 놓은게 없어요..!!! ㅠㅠ 이럴수가.. 거실 컴이라면 쓸 만한게 한 두개 정도 있을 텐데.. 놋북이라.. .. .. 그래도 이런 이미지로 가는것도.. 나쁘진 않겠죠..? 후훗 뭐 이런 이미지를 쓰든 일러스트를 쓰든 결과는 똑같지만.. ㅠㅠ #. 덧칠, 폐기 "이것은 악몽입니다." 어디에나 있을법한 평범한 빌라의 2층 사무실. 한 쪽 벽면을 차지하고 있는 커다란 사무용 책상의 의자에 앉아 성적을 발표하는 선생처럼 담담히 사실을 말하는 남성 어째서인지 라디오에선 조용한 음악이 줄기차게 흘러나왔다. "..꿈이라고요..?" 물기 젖은 수건을 머리에서 내려놓으며 되물었다. 나는 갑자기 입을 연 사내가 던진 소리에 솔직히 당황해 마지 않았는데, 이 상황에서는 아마 누구라도 그러지 않을까.. ...그.. 2011. 6. 7.
A선상의 레퀴엠 -4- 오랜만에 A를 써볼까..하다가 문득 생각난 한가지.. 일러스트는 어쩌지?? !! 따..딱히 보는 사람은 없지만 그래도 남이 그린건 넣기가 좀 그렇고.. 해서 어쩔 수 없이 몇번 써먹던 그림 우려먹어 봅니다. ..몇번이고 말하지만 텍스쳐는 좋은겁니다.. #. 액자속에서 바라보는 풍경 짙은 어둠이 대기의 밑바닥으로 가라앉은 여느때와같은 한밤중. 나는 겨울의 바람에 맞서가며 인적드문 거리를 방황한다. 목적지 없는 방황. 그러니까 언제 끝나도 이상할 것 없고, 영원히 끝나지 않아도 이상하지 않다. 그런 일상이 두터운 먼지처렴 쌓여 표정도 마음도 감정도 잃어버린 인간이 여기 약 한명 언제부터일까 매일이 똑같은 질식할 듯한 다람쥐 쳇바퀴같다고 생각하게 된 때는, 기억조차 없다, 그런 시시한 일, 일일이 기억할 필요.. 2011. 6. 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