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도서 리뷰/소설26

타쿠미 시리즈 BL 소설 텍스트 타쿠미 시리즈.txt 외 9개 타쿠미 시리즈 BL 소설 텍스트 타쿠미 시리즈.txt 외 9개 《타쿠미 시리즈》(タクミくんシリーズ 타쿠미쿤 시리즈[*])는 고토 시노부(ごとうしのぶ)의 소설로, 카도카와 루비 문고에서 출판되고 있는 보이즈 러브 장르의 라이트노벨이다. 소설뿐만 아니라 영화, 만화, 드라마 CD, DVD 로도 발매되었다. 2007년 카도카와 서점의 〈발견. 여름의 100권〉에 〈그리고 봄바람에 속삭이며〉가 뽑혔다. 타쿠미 시리즈 01 - 그리고 봄바람에 속삭이며 /고토 시노부 타쿠미 시리즈 02 - 손바닥의 눈 /고토 시노부 타쿠미 시리즈 03 - 그것들 모두가 사랑스러운 /고토 시노부 타쿠미 시리즈 04 - 젊은 기이군의 고민 /고토 시노부 타쿠미 시리즈 05 - 6월의 자존심 /고토 시노부 타쿠미 시리즈 06 - 맨발의.. 2021. 4. 29.
코노하라 나리세 BL소설 텍스트 Fragile.txt 외 13개 코노하라 나리세 BL소설 텍스트 Fragile.txt 외 13개 WELL WELL 후지타 타카미 2007.2 [코노하라 나리세] Well BL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 WISH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Change it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Cold step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Ever 소설 다운 FRAGILE FRAGILE 타카오 히로이 2008.4. [코노하라 나리세]Fragile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True love 소설 다운 황금빛 다이아몬드 黄色いダイアモンド 몬치 카오리 2000.8. [코노하라 나리세]노란 다이아몬드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비를 보았나 소설 다운 [코노하라 나리세]사랑의 편도 티켓 소설 다운 싫은 녀석 嫌な奴 사카이 쿠니에 1998.4 [.. 2021. 3. 22.
2012.5.6. 속고 속이는 그들의 이야기 '까마귀의 엄지' 리뷰 까마귀의 엄지 - 미치오 슈스케 지음, 유은정 옮김/문학동네 "사기꾼은 인간 쓰레기예요" - 이루가와 데쓰미 인생의 패배를 겪은 두 남자 다케자와 다케오, 이루가와 데쓰미라는 사기꾼 콤비 아내와 딸과 함께 평범한 삶을 살고 있던 다케와 데쓰 그들의 행복한 일상을 짓밟은 것은 돈, 사채업자들이었습니다. 아내가 자살해버린 데쓰와 딸이 방화로 죽어버린 다케..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은 자신의 행복을 부수어버린 사기꾼이라는 범죄에 몸을 담그게 되고 다케, 데쓰의 우연(...)한 만남은 그들의 안에 있는 무언가를 변화시켜 갑니다. - 마히로? 네 아버지는 처음에 마시로라고 이름 지을 생각 아니었을까? 여느때 처럼 사기극으로 돈을 갈취해 내는 다케와 데쓰 앞에 소매치기 소녀 마히로가 나타납니다. '우연히도' 말이지요... 2012. 5. 6.
2012.5.4. 누군가 한 명 끼어들었어, '어나더Another' 리뷰 어나더 - 아야츠지 유키토 지음, 현정수 옮김/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그 요사스러움을 어떻게 표현하면 좋을까. 싸늘하고도 매혹적인 리얼리티를 품고 있지만 현실적인 존재는 아니다. 사람과 닮은 듯하면서도 실은 닮지 않았다. 이 세상에 있으면서도 실은 이 세상에 없다. 그렇게 이쪽과 저쪽의 미묘한 틈새에 인형의 형태로 간신히 존재를 유지하고 있는 듯한……. - p127 요미카타중에 내려오는 3학년 3반의 괴담 그리고 25년 전의 미사키 or 마사키 어나더의 무대가 되는 요미카타 중은 겉보기로는 평범한 중학교입니다. 다른 학교와 마찬가지로 7대 불가사의같은 믿거나 말거나 하는 괴담도 내려오는 학교지요 하지만, 단 하나 3학년 3반에 내려오는 괴담만은 다릅니다. 25년전 미사키(또는 마사키)라 불리는 학생이 죽.. 2012. 5. 4.
2012.5.2. 검고도 깊은 늪, 쿠로누마의 마을에서.. '행방불명자' 리뷰 행방불명자 - 오리하라 이치 지음, 김기희 옮김/폴라북스(현대문학) 늪의 표면으로 하얀 습기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바람은 전혀 불지 않아, 하수구 냄새 같은 악취가 일대를 떠다니고 있다. 늪을 에워싼 잡목림 어딘가에서 까마귀 몇 마리가 불길한 소리를 내며 울고 있었다. 탐욕스러운 위장처럼 일단 삼켜버리면 아무것도 토해내지 않는 깊이를 알 수 없는 늪. 빠지면 시체가 떠오르지 않는다고 옛날부터 전혀 내려왔다. 진위 여부는 알 수 없는 전설이지만, 그것이 깨질 때가 드디어 왔는지도 모른다. -p199 카미카쿠시가 일어난다는 전설을 감춘 늪 - 쿠로누마의 마을에서 일어난 5년전 요시자와 일가 살해사건과 다키자와 일가 실종사건 사건은 다키자와가의 부부 다키자와 류이치, 미에코와 그들의 딸 나쓰미, 그리고 류이치.. 2012. 5. 2.
2012.4.29. 불륜이란 이름의 위험한 두근거림 '새벽 거리에서' 리뷰 새벽 거리에서 -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억관 옮김/재인 불륜을 저지르는 놈만큼 멍청이는 없다고 생각했다. 아내와 자식을 사랑한다면 인생,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으냐고. 일시적인 욕망에 휩쓸려 한눈을 팔다가 일껏 이룩해 놓은 가정을 파괴하다니, 그보다 더 어리석은 짓이 어디 있을까. 물론 세상에는 멋진 여자도 많다. 나라고 그런 여자들에게 눈길이 쏠리지 않는 것은 아니다. 남자니까 당연하다. 그렇지만 눈길이 쏠리는 것과 마음까지 빼앗기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다. -p.7 히가시노 게이고의 '새벽거리에서' 는 불륜이라는 상당히 대중화(?) 되어있는 소재로 이야기를 풀어냅니다만, 히가시노 게이고의 '불륜'에서는 드라마에서 자주 보이던 끈적끈적한 인간의 욕망에만 집착하지 않은 듯한 신선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 2012. 4. 2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