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집 탐방기

동성로 동아식당 고등어 소면 / 된장비빔면 먹고왔습니다.

by 휴식의 KaNonx카논 2021. 6. 3.
반응형

동성로 동아식당 고등어 소면 / 된장비빔면 먹고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맛집 탐방기로 돌아온 카논입니다.

 

결국 여름이 시작되고야 말았습니다.

벌써부터 대구는 후끈후끈 장난이 아니군요

 

경험 상, 이럴때는 맛있는 걸 많이 먹어줘야 합니다.

 

 

이번에는 동성로 앰배서더 호텔 바로 옆,

그리고 전에 갔었던 고등어 횟집 '바다와' 바로 옆에 있는 동아식당을 들렀습니다.

 

 

2021.05.16 - 동성로 고등어회 바다와 부터 상인 31.5 연어회까지

 

동성로 고등어회 바다와 부터 상인 31.5 연어회까지

동성로 고등어회 바다와 부터 상인 31.5 연어회까지 해산물 회식 제 2탄으로 동성로 앰배서더 호텔 옆 골목에 있는 동성로 고등어 회 전문 바다와에 갔습니다. 2020.12.14 - 대구 범어 모듬회 맛

kanonxkanon.tistory.com


그러고보니 바다와도 고등어가 메인이고 동아식당도 고등어가 메인이네요

가게 사이에 어떠한 커넥션이라도 있는게 아닐까요?

 

아무튼 동아식당에서 먹은 고등어소면과 된장비빔면 먹부림 자랑,

지금부터 시작합니다.

 

점심시간을 조금 넘겨 도착하니까 벌써 가게 앞에까지 웨이팅이 있었습니다.

저를 포함 5팀 정도가 기다리고 있더라구요.

 

따로 웨이팅을 할 수 있는 곳은 가게 앞 플라스틱 의자 두 개 밖에 없어서 

사람들이 이름 적어놓고 여기저기 서서 기다리는듯.

 

그래도 의외로 금방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동아식당은 이렇게 'ㄱ'자 바 형태의 자리 밖에 없습니다.

 

안락한 구석자리 획득! 

 

동성로 동아식당의 메뉴표 

안타깝게도 익씨가 원하던 계란김밥은 바로 앞에서 재고가 다 떨어져 먹지 못했습니다.

어쩔 수 없이 고등어 소면과 된장비빔면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다음에는 김치볶음밥 & 계란 김밥 세트로 한 번 먹어보고 싶습니다.

 

날씨가 너무 더워서 물 두 컵 정도 마시고 있자니, 드디어 된장비빔면이 나왔습니다.

 

탱글탱글해 보이는 수란이 참 매력적입니다. 

금방이라도 터뜨려버리고 싶은 이 충동을 간신히 참고 사진 한 컷.

 

사진 찍기 전에 노른자 터뜨렸다고 혼났습니다..

 

맛은 생각보다 좋았습니다.

된장의 고소하고 짭짤한 맛에다가 쫄깃한 면이 어우러져서 잘 어울렸지요!

 

다만 맛이 강해서 다음에 나올 고등어 소면과 같이 먹을 시, 

고등어 소면을 우선적으로 먹지 않으면 소면의 맛이 된장비빔면에 잡아 먹혀서 

맛이 잘 느껴지지 않는 단점은 있었습니다.

 

드디어 나온 오늘의 진 주인공 동아식당 고등어 소면! 

 

고등어가 소면에 들어가서 느끼화고 비린내가 심해서 완전 별로지 않을까?

하는 선입견을 깔끔하게 타파하는 깔끔한 국물 맛이었습니다.

 

고등어 또한 잔가시가 하나도 없어서 보들보들, 면과 한 입하기에도

전혀 손색이 없었지요.

 

그리고 사진에서는 나와있지 않지만, 유자가루(?)를 주셔서 

먹다가 기호에 맞게 넣어먹으면 좋다고 말씀해 주셨습니다.

 

유자 가루는 조금 넣어봤는데 전혀 맛이 안나서 다 털어 넣었다가 

국물 전체에 유자향이 배여버렸었습니다. 하핫

 

저는 폰즈소스 계열을 좋아하지 않아서 유자는 별로였지만,

유자의 향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꼭 한 번 쯤 드셔보시길 추천드립니다.

 

 

 

관련 기사

 

2021.03.23 - 동성로 멕시코 맛집 바스코에서 무지개맥주까지 먹부림로드

2020.10.05 - 영남대 자취방 떡볶이에서 아웃백 그리고 참치까지!

 

영남대 자취방 떡볶이에서 아웃백 그리고 참치까지!

 영남대 자취방 떡볶이에서 아웃백 그리고 참치까지!  그럭저럭 자취해도 잘 먹고 사는 카논의 먹부림입니다. 포스팅 할 자료가 떨어져서 이번에도 지금까지 먹었던 타베로그나 저장해 보려고

kanonxkanon.tistory.com

2019.05.12 - 19.5.11. 서문시장 야시장 탐방기 / 심야 명탐정 피카츄

2017.11.06 - 대구 동성로, 이자야에서 규카츠와 마제소바 한사발!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