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논의 게임 근황 : )/디아블로3

2016.2.7. 오랜만의 디아블로3 이번엔 마법사!

by KaNonx카논 2016. 2. 7.
반응형

 

 

 

 2016.2.7. 오랜만의 디아블로3 이번엔 마법사!

 

2.4패치 공지를 하고 얼마지나지 않아 친구도 디아블로를 그만두고 나도 디아블로를 멀리하게 되었다.

 

부두술사로만하는 플레이어 어느정도 한계를 느꼈고 아이템 파밍도 안되고

 

무엇보다 같이 할 사람을 찾기가 어려웠다.

 

같이 할 사람 찾는건 지금도 마찬가지인 것 같지만..

 

어쨌던 홀로 마법사를 키울 기회가 드디어 생겨서 남 마법사를 만들었다.

 

그런데 시즌 캐릭으로 설정을 못했다. 바보같이..ㄷㄷ

 

일단 오로지 홀로 게임을 하기 시작해서 38레벨 정도에 도달했지만,

 

피씨방에서 띄엄띄엄하는 영향도 있고, 아이템도 도저히 좋은게 안 떨어져서 조급해지기만한다.

 

 

 

하루에 두 시간, 총 3일정도 했다고 보면 그리 오랜 플레이 시간은 아니지만,

 

그 동안 뜬 전설템은 장비창에 있는게 전부 ㅠㅠ

 

마법사로 플레이 한 것도 처음부터 버스 없이 시작한 것도 처음이라

 

나름대로 재미를 느끼긴 했지만, 이제는 재미보다는 슬슬 한계점이 보이는 듯 하다.

 

 

백 번 양보해서 파열이나 마인 변신으로 마구마구 쓸어가는게 재밌다고는 하지만

 

역시 솔플만으로는... ㅠㅠ

 

게다가 요즘에는 일반 ~ 고행 x 이전까지 사람이 없다... ;;;;

 

내 눈이 안 좋아서 그런지는 몰라도 차원균열 대균열 현상금 사냥 등.. 전부 0명이다.

 

사람들이 전부 시즌으로 몰려간건지 아니면 고수화(?) 되어 전부 고행 x로 넘어간건지...

 

 

 

..그래서 나는 별 수 없이 깔끔하게 시즌 캐릭터로 넘어갔다^^*

 

남 마법사에 대한 애정도 티끌만치도 안 남아서인지 바로 버스도 받았다...

 

ㅋㅋㅋㅋ 6시간에 38을 올렸던 솔로플레잉

 

고행 6단계에서 단 5분을 가만히 있는 것 만으로 48을 넘어버렸다.

 

이러니 다들 버스를 타고 싶어 하는건 당연지사 아닌가?

 

물론 70 이후 템 파밍은 다은 이야기이지만,

 

설 연휴에 할 일이 없으면 또 피시방을 가야하나 하고 진지하게 고민을 하고 있는 중이다.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