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Game

제 7호차 OST - 눈물의 온도

by 휴식의 KaNonx카논 2021. 9. 3.
반응형

제 7호차 OST - 눈물의 온도

늘 같은 자리에 있을 거라 생각하며 손을 뻗었는데,

 

그 무엇도 잡히지 않는다.

 

그제야 고개를 돌려서 봤을 땐 아무것도 없다.

 

우리도 없고, 당신도 없다.

 

그저 나만 있을 뿐이다.

 

공허함이란 이런 걸까.

 

내가 당신에게 사랑한다는 말을 할 수 있었던 그 밤.

 

당신의 손을 잡고, 품에 안기고, 당신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던 그 밤.

 

문득 당신을 닮은 것들이 스쳐서 

 

너무 그리운 밤이다.

 

 

 

 

반응형

「涙の温度 Piano solo version」 Sure Tread.mp3
4.15MB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