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Movie

A Rainy Morning ~Main Title~

by KaNonx카논 2020. 1. 10.
반응형

 

A Rainy Morning ~Main Title~

 



겨울, 천둥이 가르고 떠난 하늘은 이제 먹구름의 씨앗조차 보이지가 않는다. 



가까스로 남아있었던 거리의 온기마저 앗아가버린 탓일까, 


토해내는 새하얀 숨에서는 12월에는 없었던 떨림이 느껴졌다.



손에 잡힐 듯 잡히지 않는 흑단으로 엮어낸 깜까만 밤, 


이 거리 위에 내리는 별빛은 


가을 바람이 처음 여기에 도착한 


시점에 못 박혀 있었다.



오래되지는 않았지만, 하도 손을 많이 타 어느새 모서리가 낡아 해져버린 


폴라로이드 사진처럼,


여름도 가을도, 1월의 추위로 세피아 색으로 옅어져갔다.




깊고 깊은 곳에서 한숨이 나 몰래 새어나왔다. 


상흔이 거미줄처럼 얽힌 목구멍에서,


서리가 덕지덕지 낀 심장에서.



-



반응형

'낡은 오르골 > Movie' 카테고리의 다른 글

Yuki no Eki(눈의 역)  (0) 2020.01.29
하늘과 바다의 시  (2) 2020.01.16
Greenery Rain  (0) 2020.01.07
The Afternoon Of Rainy day  (0) 2020.01.06
청의 엑소시스트 극장판 ost - BLUE  (0) 2019.08.11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