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

One Step Closer

by 휴식의 KaNonx카논 2020. 6. 2.
반응형


One Step Closer





당신의 창에 여름 밤의 반딧불이를 보낸다.


꺼질 듯 말 듯, 가녀린 불빛을 


달 조각이 밝히는 돌 다리를 건너 건너 


작고 작은 소원 하나를 이루기 위해서,


유난히도 바람이 맑은 밤 하늘을 건넌다.


울음 터진 그 눈가에서 흐르는 반짝임은 


기쁨일지 아픔일지 그것도 아니라면, 


잔향만이 남아있는 미련일지.



이윽고 반디의 연약한 날갯짓이 지쳐 스러지고 


마지막 손 모아 바랐었던 기도가 새벽 밝게 빛나는 


햇무리에 차츰차츰 사라지면, 


당신은, 우리의 추억을 전부 그 옛날 밤에 두고 간걸 


가슴 시큰하도록 다시 깨닫고야 만다.




반응형

'낡은 오르골' 카테고리의 다른 글

Nail Biter  (0) 2020.06.08
HYP - Rainy Day(ASMR)  (0) 2020.06.03
One Step Closer  (0) 2020.06.02
  (0) 2020.05.19
  (0) 2020.05.14
잔불  (0) 2020.05.13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