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낡은 오르골

신재영 - Night Wind

by KaNonx카논 2021. 11. 1.
반응형

신재영 - Night Wind

밤 바람이 많이 차가워졌어, 이제 여름을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아직, 단풍이 들기에는 이른 계절 같지만

벌써부터 싸늘한 바람소리에 움츠러들기만해.

 

조금 더 날이 얼어가기 전에, 조금 더 많은 추억을 쌓고 싶지만

자꾸만 졸음이 눈꺼풀을 스치기만해.

 

기다림이 끝나도 추억이라는 작은 멍울이 남듯이,

여름의 작은 꿈이 계속 나를 도태시기곤 한 없이 깊어져 가는 것 같아. 

 

떨어낼래야 더 이상 떨어낼 수 없는 듯 

심장에 푸르른 가시 하나를 찔러놓은 그 채로, 가을 밤의 바람은 

더욱 차게 물들어가.

 

 

 

 

신재영-Night Wind.mp3
9.11MB

반응형

'낡은 오르골' 카테고리의 다른 글

Helen Jane Long - To Dust  (0) 2021.11.07
이길주 - If You Didn't Come  (0) 2021.11.04
연필 - 집에 가는 길  (0) 2021.10.29
피아노 그라피 - 가는 길  (0) 2021.10.26
에쉬톤 - 우리가 아니라는 이유로  (0) 2021.10.23

댓글0